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최다승 거두고도 PS 쓴맛’ 애틀랜타, 강속구 투수 로페스 영입

‘최다승 거두고도 PS 쓴맛’ 애틀랜타, 강속구 투수 로페스 영입

안전놀이터 토토사이트 메이저사이트 메이저놀이터 먹튀검증 토토플래그

토토사이트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가을야구에서 일찍 쓴맛을 본 정규시즌 최다승 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발빠르게 마운드 보강을 시작했다.

애틀랜타는 21일(이상 한국시간) 강속구 우완투수 레이날도 로페스(29)와 3년 총액 3000만달러(약 387억원)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조건에 따르면 로페스는 2024년 연봉 400만달러를 받고 2025년과 2026년에는 1100만달러를 각각 받는다. 구단 옵션도포함돼있다.

애틀랜타가 2027년 재계약을 원하면 800만달러 연봉을 지급한다.

반대로 방출할 경우 400만달러의 바이아웃(위약금)을 지불해야 한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로페스는 2016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17년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이적한 뒤 대부분 선발투수로 뛰었다. 2019년에는 데뷔 후 처음으로 10승(15패)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선발투수로 아쉬운 모습을 보인 로페즈는 2021년 시즌 중반부터 구원투수로 변신했다.

구원투수로선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줬다.

2022년 61경기에 나와 6승 4패 9홀드 평균자책점 2.76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는 화이트삭스와 LA에인절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등 세 팀이나 경험하는 우여곡절 속에서도 68경기에 등판, 3승 7패 22홀드 6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의 성적을 거뒀다.

로페스의 강점은 160km에 육박하는 강속구다.

이번 시즌 평균 구속이 무려 98.2마일(약 158㎞)나 됐다. 66이닝 동안 탈삼진을 83개나 잡을 만큼 강력한 구위를 자랑한다.

애틀랜타는 스프링캠프 동안 로페스 에게 선발 복귀 기회를 줄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는 올해 정규리그에서 104승(58패)을 수확, 메이저리그 최다승을 기록하고도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에 패해 일찍 탈락하는 아쉬움을 겪었다.

마운드 보강을 최우선순위로 삼은 애틀랜타는 미네소타 트윈스 우완 에이스로 활약한 소니 그레이의 영입을 적극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

출처: 이데일리 https://edaily.co.k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